남양주 금곡 BC(U19) 고등부가 창단했다.

경기도 남양주시 ‘첫 클럽팀’인 금곡BC가 22일 오전 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 대강당에서 (사)한국스포츠클럽연맹 주최로 창단식을 열었다.

다수의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신시현 클럽연맹 회장은 단상에 올라 서효인 남양주 금곡BC U19 감독에게 팀 깃발을 수여하고 야구단 창단을 공식화했다. 서 감독은 “창단에 도움을 주신 클럽연맹과 학부모님들께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남양주 금곡BC U19는 지난 9월부터 서효인 감독이 클럽연맹과 연을 맺은 뒤 꾸리기 시작해 3개월여 만에 출범했다. 서 감독은 “그동안 동분서주하며 열심히 달린 결과를 알아봐 주셔서 감사하다“며 ”처음에는 엘리트선수 학부모님들의 우려도 있었지만 현재는 많은 관심과 지지를 보내주시고 계시다. 큰 힘이 됐다”고 감사를 전했다.

금곡BC의 목표는 2023년 프로야구 선수 배출이다. 이는 고등부 엘리트 야구단의 가장 큰 결실이자 성과 지표 중 하나로 꼽힌다. 서 감독은 “우리 클럽팀에서 1호 프로야구 선수를 배출할 것”이라고 다부진 목표를 밝혔다. 첫 단계는 다가오는 각종 대회에서 의미 있는 성적을 내는 일이다. 서 감독은 “이제 승리할 일만 남았다”며 “오는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도록 훈련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의지를 보였다.

이번 창단은 여러모로 의미가 깊다. 남양주시 내 ‘첫 창단’이라는 이정표가 쓰여졌다. 또 지난해 클럽법 발효 이후 미미했던 클럽화 추세가 속도를 낼 전망이란 평가다. 지역 클럽팀 활성화의 가능성이 더 커진 셈이다. 하나의 구단이 꾸려져 창단까지는 각계 각층의 합심이 필요하다. 지자체 관계자들과 클럽연맹의 지원, 감독의 협력, 학부모와 학생선수들의 관심 등 삼박자가 맞아 떨어져야 가능한 일이기 때문이다.

이날 창단식에 참석한 학부모들은 ”클럽팀도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자“며 의기투합했다. 창단식을 끝으로 남양주 금곡BC U19는 정식 야구단으로 인정 받게 됐다. 최근 경기도야구협회 창단 승인 절차를 거쳤고 대한야구협회 팀등록까지 마쳤다. 신 회장은 ”앞으로 클럽팀 활성화가 본격화 될 것이다. 남양주 금곡BC U19가 그 시작“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 다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